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- NSP통신

경북도, ‘6·25전쟁 69주년 행사’ 거행

2019-06-25 17:26, 조인호 기자 [XML:KR:7002:부산]
#경북도, #김영만군위군수, #국가유공자, #호국보훈
삼국유사의 도시 군위에서 ‘대한민국을 지켜낸 희생과 용기,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’ 슬로건으로
확대
경상북도는 25일 삼국유사의 도시 군위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희생과 용기,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6·25전쟁 69주년 행사 를 거행했다. (사진 = 경북도)
경상북도는 25일 삼국유사의 도시 군위에서 대한민국을 지켜낸 희생과 용기,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라는 슬로건으로 6·25전쟁 69주년 행사 를 거행했다. (사진 = 경북도)

(경북=NSP통신) 조인호 기자 = 경상북도는 25일 삼국유사의 도시 군위에서 ‘대한민국을 지켜낸 희생과 용기, 평화와 번영으로 보답하겠습니다’라는 슬로건으로 ‘6·25전쟁 69주년 행사’ 를 거행했다.

이날 행사에는 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를 비롯해 김영만 군위군수, 임종식 경북도 교육감 등 기관단체장과 참전용사, 보훈단체 및 군인 등 500여명이 참석했다.

행사는 호국감사 위안공연과 6·25 동영상 시청을 시작으로 국민의례, 호국보훈의 달 유공자에 대한 시상, 환영사, 기념사, 시낭송(국군은 죽어서 말한다, 모윤숙 작), 군위소년소녀합창단과 함께 부르는 호국노래(전우야 잘자라) 합창, 6․25의 노래 제창 및 만세삼창 순으로 진행됐다.

먼저 식전 공연으로 6·25전쟁 당시 3518명을 파병했던 에티오피아의 강뉴부대 담보바 이등병의 실화를 바탕으로 제작된 ‘두번의 참전’영상을 시청하고 먼 이국땅에서 자유주의 수호를 위해 목숨을 바친 해외 참전용사의 고귀한 희생과 헌신을 기리는 시간을 가졌다.


또한 전몰군경미망인회 군위지회 사공옥순 회원이 1950년 당시 국군의 시신을 보고 모윤숙 작가가 지었다는 ‘국군은 죽어서 말한다’는 시 낭송으로 국군이 목숨을 거두며 남긴 당부의 말을 전해 듣는 이의 심금을 울렸다.

또 군위 효령초등학교 학생으로 구성된 군위소년소녀합창단은 6.25전쟁 당시 국군이 애창했던 진중가요 ‘전우야 잘자라’를 합창해 참석자들의 눈시울을 뜨겁게 했다.

한편, 이날 부대행사로는 6·25참전유공자회 도지부에서 6·25전쟁 당시의 처참했던 상황을 살펴볼 수 있는 사진 전시회를 열어 전쟁의 참혹한 실상을 함께 느끼는 시간을 가졌다.

윤종진 경북도 행정부지사는 기념사에서 “전후의 혼란을 극복하고 세계경제규모 12위, 수출규모 6위 그리고 소득수준 3만불의 지금 대한민국을 이룩할 수 있었던 것은 호국영령의 뜨거운 피와 땀방울이 있었기에 가능했다”며“최근 경기침체, 일자리 부족과 미중 무역분쟁 등 대내․외적으로 어려운 여건을 슬기롭게 헤쳐나갈 수 있도록 이념, 연령, 세대를 넘어 우리 모두 함께 힘을 모으자”고 강조했다.

 

NSP통신 조인호 기자 eno8166@nspna.com
저작권자ⓒ 한국의 경제뉴스통신사 NSP통신·NSP TV. 무단전재-재배포 금지.